스킵네비게이션

우리말 예불

부산지역 포교의 핵심 사찰 수행청정도량 혜원정사

법당들어가기
인터넷 법당
우리말 예불

우리말 예불

혜원정사에서는 고산큰스님께서 우리말로 쉽게 풀어놓으신 우리말 예불문으로 의식을 집전하고 있습니다.

오분향례
계의향과 정의향과 지혜향과
해탈향과 해탈의 지견향이
광명구름 일산되어 온법계에 두루하사
시방의 한량없는 불법승께 공양합니다.

향올리는 진언

『 옴 바아라 도비야 훔 』 (세 번)

지극한 마음으로 삼계의 도사시고 사생의 자부이신
 우리본사 석가모니 부처님께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시방삼세 제망처럼 많은 세계
 항상 머무시는 모든 부처님께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시방삼세 제망처럼 많은 세계
 항상 머무시는 부처님의 가르침에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큰 지혜의 문수보살 큰 행원의 보현보살
 큰 자비의 관음보살 큰 원력의 지장보살 모든 보살마하살께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영산회상에서 부처님의 부촉을 받으신
 십대제자와 십육성중과 오백성중과 독수성중이신
 천이백 모든 아라한에게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서천축과 중원과 우리나라의 역대로 심등을 전하시던
 모든 조사와 천하종사이신 티끌수의 선지식께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시방삼세 제망처럼 많은 세계
 항상 머무시는 모든 스님네께 절합니다.
오직 원하옵건데 다함없는 삼보님께서는 대자대비로 저희들의 절을 받으시와
가만히 가피력을 주사 법계의 모든 중생과 한가지로 한때에 불도를
이루게 하여지이다.

이산선사 발원문
시방삼세 부처님과 팔만사천 큰법보와 보살성문 스님네께 지성귀의 하옵나니
자비하신 원력으로 굽어살펴 주옵소서.
저희들이 참된성품 등지옵고 무명속에 뛰어들어 나고죽는 물결따라 빛과소리
물이들고 심술궂고 욕심내어 온갖번뇌 쌓았으며 보고듣고 맛봄으로 한량없는
죄를지어 잘못된길 갈팡질팡 생사고해 헤매면서 나와사람 집착하고 그른길만
찾아다녀 여러생에 지은업장 크고작은 많은허물 삼보전에 원력빌어
일심참회하옵나니
바라옵건대 부처님이 이끄시고 보살님네 살피옵서 고통바다 헤어나서
열반언덕 가사이다.
이세상에 명과복은 길이길이 창성하고 오는세상 불법지혜 무럭무럭 자라나서
날적마다 좋은국토 밝은스승 만나오며 바른신심 굳게세워 아이로서 출가하여
귀와눈이 총명하고 말과뜻이 진실하며 세상일에 물안들고 청정범행 닦고닦아
서리같이 엄한계율 털끝인들 범하리까.
점잖은  거동으로 모든생명 사랑하여 이내목숨 버리어도 지성으로 보호하리.
삼재팔난 만나잖고 불법인연 구족하며 반야지혜 드러나고 보살마음 견고하여
제불정법 잘배워서 대승진리 깨달은뒤 육바라밀 행을닦아 아승지겁 뛰어넘고
곳곳마다 설법으로 천겹만겹 의심끊고 마군중을 항복받고 삼보를 잇사올제
시방제불 섬기는일 잠깐인들 쉬오리까.
온갖법문 다배워서 모두통달 하옵거든 복과지혜 함께늘어 무량중생 제도하며
여섯가지 신통얻고 무생법인 이룬뒤에 관음보살 대자비로 시방법계 다니면서
보현보살 행원으로 많은중생 건지올제 여러갈래 몸을나튀 미묘법문 연설하고
지옥아귀 나쁜곳엔 광명놓고 신통보여 내모양을 보는이나 내이름을 듣는이는
보리마음 모두내어 윤회고를 벗어나되 화탕지옥 끓는물은 감로수로 변해지고
검수도산 날센칼날 연꽃으로 화하여서 고통받던 저중생들 극락세계 왕생하며
나는새와 기는짐승 원수맺고 빚진이들 갖은고통 벗어나서 좋은복락 누려지다.
모진질병 돌적에는 약풀되어 치료하고 흉년드는 세상에는 쌀이되어 구제하되
여러중생 이익한일 한가진들 빼오리까 천겁만겁 내려오던 원수거나 친한이나
이세상   권속들도 누구누구 할것없이 얽히었던 애정끊고 삼계고해 뛰어나서
시방세계 중생들이 모두성불 하사이다.
허공끝이 있사온들 이내소원 다하리까 유정들도 무정들도 일체종지 이루어지이다.

오십삼불전 예불
지극한 마음으로 암밤남함캄 대교주이시며 청정한 법신이신
   비로자나 부처님께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원만하신 노사나 부처님과 천백억화신
   석가모니 부처님께 절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삼천불의 조사이신 오십삼 모든
   부처님께 절합니다.
작은벌레 눈썹 끝에 나라 서울 세우오니 변방제후 옥백바쳐 차례대로 항복하네
천자는 수레타고 국토넓이 의논하니 허공처럼 넓다해도 한조각의 구름일세
그러므로 저희들은 한마음으로 절합니다.

혜원정사에서는 고산큰스님께서 우리말로 쉽게 풀어놓으신 우리말 예불문으로 의식을 집전하고 있습니다.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 행할때
오온공함 비춰보아 일체고액 건네니라
사리자여 색이 공과 다르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지 않아 색 곧 공이요 공 곧
색이니 수상행식 역시이럴러라.
사리자여 이 모든법 공한상 생도않고
멸도않고 더럽도않고 깨끗도않고
늘도않고 줄도않나니 이까닭 공가운데
색 없어 수상행식 없고 안이비설신의
없어 색성향미촉법 없되 안계없어
의식계까지 없다.

무명없되 무명다함 역시 없으며 노사까지
없되 노사다함 역시 없으며 고집멸도
없으매 슬기없어 얻음 없으니 얻은바
없으므로 보리살타가 반야바라밀다
의지하는 까닭 마음 걸림없고 걸림없는
까닭 두려움 없어 뒤바뀐 생각 멀리떠나
마침내 열반이며 삼세제불도 반야바라밀다
의지하는 까닭 아뇩다라삼먁삼보리 얻나니
이 까닭 반야바라밀다 이 큰 신비로운 주며
이 큰 밝은 주며 이 위없는 주며 이 같음
없는 주임을 알라 능히 일체 고액건네
진실로 헛되지 않다.

그러므로 반야바라밀다주를 설하노니
곧 주문을 설하되
아제 아제 바라아제 바라승 아제 모지 사바하 (세 번)

혜원정사에서는 고산큰스님께서 우리말로 쉽게 풀어놓으신 우리말 예불문으로 의식을 집전하고 있습니다.

구업을 맑히는 진언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세 번)

오방의 선신을 안위하는 진언
나무 사만다 못다남 옴 도로도로 지미 사바하 (세 번)

경전을 펴는 게송
가장높고 미묘하고 깊고깊은 부처님법
백천만겁 지나도록 만나뵙기 어려워라
나는 이제 다행히도 보고듣고 지니오니
원하옵건대 부처님의 진실한뜻 알아지이다.

법장을 여는 진언
옴 아라남 아라다 (세 번)

일천의 손과 눈으로 중생을 구제하시는
관자재보살님의 광대하고 원만하여 걸림없는
대비심의 다라니를 열어 청하옵니다.
관음보살 대비주에 머리숙여 절합니다.
그원력이 위대하사 상호또한 거룩하고
고뇌속에 모든중생 일천팔로 거두시며
일천눈의 광명으로 온세상을 살피시네
참된말씀 그가운데 비밀한뜻 보이시고
하염없는 그맘속에 자비심이 넘칩니다.
저희들의 온갖소원 어서빨리 이루옵고
모든죄업 남김없이 깨끗하게 씨어지다
하늘용과 모든성중 또한함께 보살피사
백천가지 온갖삼매 한꺼번에 깨쳐지다
받아지닌 저희몸은 큰광명의 깃발이고
받아지닌 저희마음 신비로운 곳집이니
세상티끌 씨어내고 고통바다 어서건너
보리법의 방편문을 속히얻게 하여지다
신비로운 대비주를 읽고외어 원하오니
뜻하는일 마음대로 원만하게 하사이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부처님의 지혜눈을 어서빨리 얻어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한량없는 모든중생 어서빨리 전네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팔만사천 좋은방편 어서빨리 얻어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저언덕의 지혜배에 어서빨리 올라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생노병사 괴롬바다 어서빨리 건너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무명벗는 계정도를 어서빨리 얻어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고액여읜 열반산에 어서빨리 올라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하염없는 법의집에 어서빨리 모여지다
자비하신 관세음께 귀의하여 비옵나니
절대진리 법성의몸 어서빨리 이뤄지다.
칼산지옥 제가가면 칼산절로 무너지고
화탕지옥 제가가면 화탕절로 말라지고
모든지옥 제가가면 지옥절로 없어지다
아귀세계 제가가면 아귀절로 배부르고
수라세계 제가가면 악한마음 항복되고
짐승세계 제가가면 슬기절로 생겨지다.
관세음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대세지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천수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여의륜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대륜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관재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정취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만월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수월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군다리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실일면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모든보살마하살께 귀의합니다.
본사 아미타부처님께 귀의합니다. (세 번)

신묘장구대다라니
나모라 다나다라 야야 나막알약 바로기제 새바라야
모지 사다바야 마하 사다바야 마하가로 니가야
옴 살바 바예수 다라나 가라야 다사명 나막 가리다바
이맘 알야 바로기제 새바라다바 니라간타 나막
하라니야 마발다 이사미 살발타 사다남 수반 아예염
살바보다남 바바마라 미수다감 다냐타 옴 아로계
아로가 마지로 지가란제 혜혜하례 마하모지
사다바 사마라 사마라 하리나야 구로구로 갈마
사다야 사다야 도로도로 미연제 마하미연제
다라다라 다린 나례 새바라 자라자라 마라 미마라
아마라 몰제 예혜혜 로계 새바라 라아미사미
나사야 나베 사미사미 나사야 모하 자라 미사미
나사야 호로호로 마라호로 하례 바나마 나바
사라사라 시리시리 소로소로 못쟈못쟈 모다야
모다야 매다리야 니라간타 가마사 날사남
바라 하리나야 마낙 사바하 싣다야 사바하
마하 싣다야 사바하 싣다유예 새바라야 사바하
니라간타야 사바하 바라하 목카싱하 목카야
사바하 마나마 하따야 사바하 자가라 옥다야
사바하 상카섭나네 모다나야 사바하 마하라
구타다라야 사바하 바마사간타 이사 시체다
가릿나 이나야 사바하 마가라 잘마 이바 사나야
사바하 나모라 다나다라 야야 나막알야 바로기제
새바라야 사바하 (세 번)

동방에 물뿌려서 청정도량 이루었고
남방에 물뿌려서 청량함을 얻었으며
서방에 물뿌려서 안락정토 이루었고
북방에 물뿌려서 영원안락 얻었도다
온도량이 깨끗하여 더러운것 없사오니
삼보님과 호법천룡 이도량에 내리소서
제가이제 묘한진언 받아지녀 외우오니
대자비를 베푸시어 저희들을 살피소서
아득한 과거부터 제가지은 모든악업
크고작은 모든것이 탐진치로 생기었고
몸과입과 뜻을따라 무명으로 지었기에
저는지금 모든죄업 참회하고 비나이다.

참제업장십이존불
참제업장보승장불 보광왕화렴조불
일체향화자재력왕불 백억항하사결정불
진위덕불 금강견강소복괴산불
보광월전묘음존왕불 환희장마니보적불
무진향승왕불 사자월불
환희장엄주왕불 제보당마니승광불
살생한죄 오늘 참회하며
도적질한죄 오늘 참회하며
사음한죄 오늘 참회하며
거직말한죄 오늘 참회하며
꾸밈말한죄 오늘 참회하며
이간질한죄 오늘 참회사며
나쁜말한죄 오늘 참회하며
탐에한죄 오늘 참회하며
성낸죄 오늘 참회하며
어리석은죄 오늘 참회하옵니다.
백겁천겁 쌓인죄업 한생각에 없어져서
마른풀을 불태운듯 흔적조차 없어지이다.
좌의자성 본래없이 마음따라 일어난것
마음만약 없어지면 죄업또한 사라지네
죄도업도 없어지고 마음또한 공하여야 이것을 이름하여 진참회라 하는도다.

업장을 참회하는 진언
옴 살바못자 모지 사다야 사바하 (세번)
준제주의 크신공덕 일념으로 늘외우면
그어떠한 어려움도 침노하지 못하리니
하늘이나 사람이나 세존같이 복받으며
이여의주 얻은이는 가장큰법 이루리라.
칠억 부처님의 어머니가 되시는
대준제보살님께 귀의합니다 (세 번)

법계를 맑히는 진언
옴 남 (세 번)
몸을 보호하는 진언
옴 치림 (세 번)
관세음보살님의 미묘하신 본심을 보이는 여섯
글자의 대명왕진언
옴 마니반메훔 (세 번)

준제진언
나무 사만다 삼먁삼못다 구치남 다냐타
옴 자례주례 준제 사바하 부림 (세 번)
제가이제 대준제를 지성으로 외우옵고
크고넓을 보리심의 광대한원 세우오니
정과혜를 함께닦아 어서빨리 밝아지다
거룩한 모든공덕 저는모두 이루옵고
높은복과 큰장엄을 저는두루 갖추오며
한량없는 중생들과 함께불도 이뤄지이다.
부처님께서 발원하신 열가지 큰서원
나는길이 삼악도를 여의옵기 원하오며
나는속히 탐진치를 어서끊기 원하오며
나는항상 불법승보 듣기를 원하오며
나는널리 계와정혜 닦기를 원하오며
나는항상 부처님법 배우기를 원하오며
나는오래 보리심을 퇴전않기 원하오며
나는결코 안양세계 태어나기 원하오며
나는속히 아미타불 만나뵙기 원하오며
나는분신 티끌세계 두루하기 원하오며
나는널리 모든중생 제도하기 원합니다.

네가지 큰서원을 받하노니
중생이 가없지만 서원코 건지리다
번뇌가 끝없지만 서원코 끊으리다
법문이 한없지만 서원코 배우리다
불도가 위없지만 서원코 이루리다
마음속의 중생부터 맹세코 건지리다
마음속의 번뇌부터 맹세코 끊으리다
마음속의 법문부터 맹세코 배우리다
마음속의 불도부터 맹세코 이루리다

원을 발해 마쳤으니 삼보님께 귀명합니다.
시방세계 항상계신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시방세계 항상계신 가르침에 귀의합니다
시방세계 항상계신 스님네께 귀의합니다 (세 번)